news.mt.co.kr

thumb

대체투자(가상화폐, P2P)

年3000만원까지 100% 소득공제 되는 '투자 무풍지대' 있다

[편집자주] 바야흐로 벤처투자시대다. 초저금리 기조와 제2 벤처붐 열기에 기관·법인은 물론 최근에는 개인들까지 고수익·고위험 비상장 벤처기업 투자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특히 ‘원금만 지켜도 이득’이라 할 만큼 탁월한 절세효과가 강력한 유인책이 되고 있다. 개인들의 새로운 재테크 수단으로 부상한 벤처투자의 기회요인과 위험요인을 짚어봤다.세금 안 뗀대, 원금만 지켜도 이득…개미들 우르르 몰려간 곳올해 초 서울 강남구 역삼로 팁스타운에서 열린 제3기 적격엔젤 양성 교육과정 모습 /사진제공 =한국엔젤투자협회돈 좀 굴릴 줄 안다는 개인투자자들 사이에서 벤처투자가 인기다. 올 상반기 개인투자자들이 엔젤펀드를 통해 벤처기업에 투자한 자금만 1000억원이 넘는다. 기업가치 1조원이 넘는 유니콘 기업 출현 등 창업 성공사례가 이어지고, 정부 의 주식 양도세 부과방침으로 벤처투자의 절세효과가 부각되면서 시중 부동자금을 빨아들이는 모양새다.5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엔젤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결성된 누적 엔젤펀드(개인투자조합) 수는 1202개, 약정금액은 8184억원이다. 올 들 어서만 157개, 1006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엔젤펀드는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 즉 엔젤투자자들이 최소 100만원 이상씩 출자해 만든 일종의 사모펀드다. 최소 결성규모는 1억원 이상이다.엔젤펀드는 정부의 ‘제2 벤처붐’ 정책 지원에 힘입어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2018년 302개(2026억원) 결성되면서 처음으로 한 해 동안 300개가 생겨났다. 지난해에는 역대 최고 수준인 336개(2822억원)가 결성됐다. 올해는 시중 유동성이 풍부한 데다 엑셀러레이터 등 업무집행조합원(GP)이 크게 늘어나 지난 해보다 더 많은 엔젤펀드가 결성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0
0
thumb

출자전환황새62

콘텐츠

60개

구독자

3명

콘텐츠

60개

구독자

3명
의견을 남겨주세요

당사가 자료의 정확성이나 완정성을 보장할 수 없으므로 참고자료로만 활용하시기 바라며 투자 시 투자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하에 최종결정을 하시기 바랍니다.

본 자료의 출처는 상단 표기되어 있으며 본 자료는 어떠한 경우에도 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당사는 본 게시글에서 언급된 주식에 대해 어떠한 포지션도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 자료의 추천종목에 해당하는 회사는 당사와 계열회사 관계에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