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ailbo.co.kr

thumb

경제·일반

'21조 폐배터리 시장 잡아라'…배터리3사, 재활용 경쟁 본격화

전기자동차 폐배터리 재활용시장 구축 경쟁이 본격화했다. 국내 배터리 3사는 자체 기술개발과 국내외 업체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폐배터리 시장 선점에 나섰다.전기차 폐배터리에서 추출한 리튬·코발트·니켈 등의 소재는 신규 배터리 원재료로 재활용할 수 있다.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만큼 폐배터리 시장 규모도 확대되고 있다.국내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는 글로벌 폐배터리 시장이 2019년 1조6500억원에서 2030년 약 21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2030년에는

0
0
thumb

약삭빠른 기회주의자

증권사 출신

콘텐츠

1466개

구독자

3명

콘텐츠

1466개

구독자

3명
의견을 남겨주세요

당사가 자료의 정확성이나 완정성을 보장할 수 없으므로 참고자료로만 활용하시기 바라며 투자 시 투자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하에 최종결정을 하시기 바랍니다.

본 자료의 출처는 상단 표기되어 있으며 본 자료는 어떠한 경우에도 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당사는 본 게시글에서 언급된 주식에 대해 어떠한 포지션도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 자료의 추천종목에 해당하는 회사는 당사와 계열회사 관계에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