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ailbo.co.kr

thumb

경제·일반

네이버 '제페토'서 미래 점치는 엔터·게임…투자 속도

네이버 메타버스(Metaverse, 3차원 가상세계) 서비스 ‘제페토’의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네이버 손자회사 네이버제트는 소프트뱅크와 하이브,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크래프톤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며 ‘제페토 연합군’을 구축했다.네이버가 2018년 선보인 제페토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주목받으면서 이용자가 급속히 증가했다. 올해 제페토의 전 세계 이용자는 2억명 가량이다. 해외 이용자 비중은 90%, 전체 이용자 중 1020세대가 80%를 차지한다

0
0
thumb

약삭빠른 기회주의자

증권사 출신

콘텐츠

1466개

구독자

3명

콘텐츠

1466개

구독자

3명
의견을 남겨주세요

당사가 자료의 정확성이나 완정성을 보장할 수 없으므로 참고자료로만 활용하시기 바라며 투자 시 투자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하에 최종결정을 하시기 바랍니다.

본 자료의 출처는 상단 표기되어 있으며 본 자료는 어떠한 경우에도 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당사는 본 게시글에서 언급된 주식에 대해 어떠한 포지션도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 자료의 추천종목에 해당하는 회사는 당사와 계열회사 관계에 있지 않습니다.